“갈 때까지 갔다..” 유튜브 조회수 올리기 위해 프리가슴 만지기 콘텐츠 진행한 여고생

가슴 만지세요!!

유튜브의 인기가 치솟고 수익을 얻는 유튜버가 많아지면서 자극적인 컨텐츠를 하는 유튜버들이 늘고 있다.

그리고 일본의 한 여고생이 재생횟수를 늘리기 위해 충격적인 퍼포먼스를 선보여 경찰에 붙잡혔다.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던 이 여고생 유튜버 A씨(16)는 도쿄 시부야의 하치코 앞 광장에서 ‘무료 가슴’이라는 스케치북을 들고 행인들에게 가슴을 만지라고 홍보했다.

또 그녀는 여고생이라는 나이에 맞지 않는 의상도 입고 있었다.

경찰이 공개한 사진을 보면 속옷도 못 가릴만큼의 짧은 치마에 망사 스타킹 차림을 하고 있었다.

A씨는 이날 광장에서 약 20명의 남성과 여성에게 가슴을 만지게 했고, A씨의 지인 B씨(23)는 옆에서 스마트폰으로 이 모든 과정을 동영상으로 촬영하고 있었다.

A씨는 이런 퍼포먼스를 한 것이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과거 영상을 보면 이미 수차례 가슴 만지기 퍼포먼스를 했던 것을 알 수 있다.

가슴을 만지는 행인들은 가슴을 만지면서 차마 입에 담기 힘든 성희롱적 발언을 동시에 하고 있었다.

그러나 A씨는 그렇게 성희롱을 당하고서도 계속해서 밝은 표정을 유지하고 있었다.

A씨는 경찰 조사서 “조회수를 늘려 광고료를 수익으로 얻고 싶었다”고 전했다.

경찰은 현재 A씨와 B씨를 불구속 입건한 상태다.

답글 남기기 0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WP2Social Auto Publish Powered By : XYZScrip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