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갑질도 이런 갑질이..’ … 코로나19로 배달 수요가 급격하게 늘자 함께 늘어난 말도 안되는 진상들

올해 코로나19 바이러스가 확산되면서 많은 일상에 변화가 찾아왔다. 원래부터 배달 문화가 발달되어있던 대한민국이지만 , 코로나19로 비대면 문화가 발달되면서 배달 산업 또한 크게 성장했다.

하지만 그만큼 말도안되는 진상들이 많아져 많은 배달 종사자들과 리뷰를 보며 화를 삭히는 가게 자영업자들이 많아졌다고 한다.

한 중국집 가게에는 배달 요청사항이 들어왔다. 배달 어플 특성상 가게 주인에게 요청사항을 전달할 수 있는데, 마치 갑질을 부리듯 요청사항을 요구한 손님의 사연 또한 화제다.

또한 다른 닭발집 리뷰에는 음식의 리뷰가 아닌 확인할 수 없는 가게 주인의 태도를 지적하며 과격한 리뷰를 남겨 많은 이들에게 충격을 남겼다.

이런 갑질은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한 손님은 자신이 착각해서 잘못 시킨 메뉴를 마치 가게 주인이 제대로 된 설명을 적어놓지 않아 생긴 헤프닝으로 떠넘기며 리뷰를 남겼다.

또한 이런 문제를 겪는것은 가게 주인이 전부가 아니다. 음식을 배달해주는 배달원에게 쓰레기를 버려달라고 요청하는 무례한 손님들도 등장해 모두를 경악하게 만들었다.

배달 어플 특성상 비방이나 욕설을 쓰지 않는 이상 가게 주인이 리뷰를 삭제하는것은 불가능한 시스템이다. 단순히 음식 맛이 아닌 다른 서비스나 오히려 베푼 호의에 대해 지적하고 깎아내리는 진상들로 인해 많은 자영업자들이 골머리를 앓고 있다.

댓글 남기기 0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WP2Social Auto Publish Powered By : XYZScrip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