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짓말로 ‘7차 감염자’까지 만들었던 인천학원강사가 법원에서 한 ‘충격적인’ 말

지난 5월 인천 지역의 한 학원 강사 A씨(24,남)의 거짓말이 나라를 뒤흔들었고 경기도를 쑥대밭으로 만들었다.

이 학원강사는 코로나 19 감염 후 역학조사 과정에서 허위 진술로 ‘7차 감염자’까지 나오는 사태를 만들었다.

결국 지난 15일 임천지검 검찰은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그에게 징역형을 구형했고 학원강사는 법정에 섰다.

검찰은 “A씨는 확진자와 술을 마신 뒤 학원 일과 과외수업 등을 하지 못하게 될 것을 두려워해 허위진술을 마음 먹었다”라며 “역학조사를 받은 뒤에도 헬스장을 다니는 등 안일함으로 인해 확진자가 80명에 달해 죄질이 매우 나쁘다”라고 구형 이유를 밝혔다.

그러나 학원강사는 “매일같이 자해할 정도로 힘들다”고 눈물을 흘리며 판사에게 선처를 호소했다.

A씨의 자해행적은 재판장에 들어섰을 때부터 양팔 가득히 보였다.

이에 판사는 A씨의 상처를 보고 재판 시작 전 “시간이 지났으니 자책하지 말라”고 말했다.

A씨는 최후진술을 통해 “개인적 문제가 알려지면 모든 것을 잃을까 두려웠다”라고 하며 “피해를 입은 학생, 학부모, 방역 당국에 죄송하다”고 말했다.

답글 남기기 0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WP2Social Auto Publish Powered By : XYZScrip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