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 4년차 이은형♥︎강재준 부부, 2세 계획 고민 “너무 웃겨서 분위기가 안 잡혀요”

강재준 이은형 부부가 2세 계획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7일 방송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개그우먼 이은형이 남편 강재준과 함께 출연, 2세에 대한 고민을 털어놨다.

이은형은 “이제 결혼 4년차고 나이도 있으니 2세 준비를 해야 하는데 너무 웃겨서 분위기가 안 잡힌다. 과정이 너무 힘들다. 이걸 어떻게 극복해야 할지 모르겠다”라며 고민을 털어놨다.

이에 이수근이 “너무 오래 봐서 부부로서 매력을 못 느끼는 건 아니냐”고 걱정하자, 이은형은 “그런 건 아니다. 서로 너무 사랑하고 좋다”며 부인했다. 그는 “치골도 있고 다 있다”며 강재준에 대한 여전한 매력을 강조하기도 했다.

이은형은 “재준 오빠가 집에서 사실 실오라기 하나 안 걸친다. 저는 그런 모습에서 환상이 깨진다”고 웃는 이유를 고백했고, 강재준은 “옷을 안 입은 상태로 이불에 들어가면 구름 위에 올라간 기분이다”라며 “팬티만 입어도 잠을 못잔다”고 말했다.

두 사람의 이야기를 들은 이수근은 “너무 편하게 있으면 이은형은 ‘나한테 매력을 못 느낀다’고 생각할 수도 있다”고 말했고, 서장훈은 “2세 계획은 우리가 뭐라고 할 수 없다. 둘이서 노력하는 방법밖에 없다”고 조언했다.

방송 선배들의 진심 어린 조언에 강재준은 고민을 마무리하며 “오늘 밤은 절대 그냥 넘어가지 않겠다”고 의지를 다잡았고, 이은형은 “제발 말만 하지 말아라”라고 말해 시청자들을 폭소케했다.

댓글 남기기 0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WP2Social Auto Publish Powered By : XYZScrip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