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1 아들한테 경험 삼아 주식해보라고 3천 쥐어줬더니…. 1억 2천을 가져왔습니다.”

“고 1아들이 주식에 빠졌어요”

지난 22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 온 글이 화제가 되고 있다.

작성자 A씨는 “저랑 남편은 주식을 공유하는데 3월에 주식이 너무 많이 떨어져서 둘이서 엄청 쫄면서 지금이라도 팔아야 하나 고민하고 있었어요” 라면서 자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었다.

그런데 그들의 앞에 갑자기 나타난 고1 아들이 “지금은 팔 때가 아니라 살 때다”라면서 이런저런 이야기를 했다고 한다.

그 뒤 아들이 “코로나 때문에 학교도 안 가니 주식 한 번 해보고 싶다”고 말했고 평소 또래보다 상식이 많았던 아들을 유심히 지켜봤었던 A씨와 남편은 바로 3천만 원 상당의 주식계좌를 열어주었다.

그 후 얼마가 지났을까 작성자는 “아들이 저번 주에 드릴 말씀이 있다더니 1억 2천을 벌었다고 했다. 원금 3천만 원이랑 이자 3천 만원 총 6천만 원은 우리한테 돌려주고 3천만 원은 자기 대학 등록금으로 빼고 3천만 원은 여동생 대학 등록금으로 빼고 자기는 남은 3천만 원 들고 코스피 지수 내려 오면 그때 다시 주식 하겠다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녀는 “내년이면 고2인데 주식 계속 하게 해도 될까요?”라며 누리꾼들의 조언을 구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돈벌려고 공부하는 거 아냐? 주식으로 하게 냅둬요”, “와 무슨 재주로 저렇게 버냐”, “근데 저러다가 욕심생기면 팍 망하는게 주식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얼마 후 댓글을 읽은 A씨는 “아들이 어느정도 되면 무조건 현금화해서 3천만원 원금만 투자한다. 그래서 욕심 부려서 망하는 건 걱정안해도 될 것 같긴 하다”라고 답글을 남겼다.

답글 남기기 0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WP2Social Auto Publish Powered By : XYZScrip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