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심받고 싶어 발레학원 따라가 소변봐” 촬영까지…텔레그램 ‘박사방’ 부따 “강훈” 법정서 변태짓 충격발언

아동·청소년 성착취 영상물 등을 제작·촬영해 텔레그램에 판매·배포한 혐의의  ‘부따’ 강훈(19)의 법정 진술이 전해졌다.

강훈은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5)과 공모해 성범죄를 저질렀다.

법정에서 강훈이 조주빈에게 먼저 접근해 범행에 적극 동참했다는 취지의 진술이 나왔다.

이러한 진술은 강훈 측의 당초 주장인  ‘협박으로 인해 조주빈의 지시에 따랐다’와 배치된다.

또한 법정에서 강훈이 발레교습소를 찾아가 변태적 음란물을 촬영한 범죄 사실도 밝혀졌다.

1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1부(부장판사 조성필)는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강간) 등 혐의로 기소된 한모(27)씨에 대한 4차 공판이 진행됐다.

한씨의 혐의는 조주빈의 지시를 받아 미성년 여성을 협박, 강간미수다.

이날 오전 재판에 증인으로 강훈이 출석했다.

검찰은 박사방에서 관리자 역할을 해 온 강훈에게 한씨의 혐의와 연관돼 있는 텔레그램 방 사용자들의 음란물 제작 및 유포 등 범행 전반에 대해 질문했다.

강훈은 ‘성기를 촬영해 보여주면 가진 (음란물)을 보내주겠다는 조주빈의 말에 보내줬더니 조주빈이 유포를 하겠다고 협박해 텔레그램 방을 관리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 주장은 강훈 본인의 첫 공판에서 주장한 내용으로 이번 재판에서도 반복한 것이다.

이에 검찰은 “조주빈은 조사 및 별건 증인신문 과정에서 강훈으로부터 먼저 ‘지인능욕을 해달라’며 연락이 왔고, 돈이 없으니 대신 (텔레그램) 방 운영을 돕겠다며 자발적으로 관리자 역할을 맡았다고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새 강훈은 “지인능욕 관련 얘기를 한 건 사실이고, 돈을 요구해 없다고 얘기했지만 제가 가담한 계기가 방금 나온 것은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또한 검찰은 강훈에게 “(음란물) 제작 실시간 이벤트에서 특정 자세의 영상을 제작하도록 요구해 조주빈이 (이를 만들어) 유포한 것이 맞냐”고 질문했다.

검찰은 조주빈이 텔레그램 방 참여자들에게 피해자에게 시킬 행동 및 자세를 물어본 후 30분~1시간 안에 이를 제작하는 방식을 해 온 것으로 조사했다.

강훈은 이를 인정하면하도 “당시 이벤트 여부는 몰랐고 조주빈이 개인적으로 연락해 피해여성과 연락하고 있으니 생각나는 것이 있으면 말해달라고 해 이야기 한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강훈 측은 아·청 성착취 영상물 제작·배포 혐의 부분은 가담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강훈은 발레 자세 등 특정 자세를 요구했다는 다른 구성원들의 진술에 대해 “발레를 좋아한다는 이야기는 몇 번 했지만 특정 피해자에 자세를 시키지는 않았다”고 주장했다.

‘직접 스토킹 여성을 미행하다 발레 교습소에서 신발에 사정한 후 사진을 올리지 않았냐’고 검찰이 질문했고 이에 강훈은 “관심을 받고 싶어 근처 발레학원에 들어가 소변을 본 것”이라고 주장했다.

검찰은 “조주빈은 강훈에게 자신의 범죄수법을 알려줬으며, 강훈도 시도했는데 성공 못했다고 진술한다”고 했다.

앞서 강훈의 변호인은 조주빈이 ‘영업 노하우’를 공유할 리 없다며 조주빈의 단독 범행을 주장했다.

강훈은 관련하여 알려준 것은 맞으나 당시 시기가 검거되고 나서 연락을 끊기 직전인 12월 중순께라고 하며 그 당시, 수법을 하는 척만 하고 조주빈에게는 하고 있다고 얘기했다고 증언했다.

이날 한씨 측 변호인은 반대신문에서 “지인능욕 때문이 아니라 영상을 더 보고 싶어 조주빈에게 연락했고, 그 계기로 일한 것 아니냐”고 물었고 강훈은 “맞다. 그때부터 조주빈 지시를 받았다”고 답했다.

이후 재판에서는 조주빈이 증인으로 신문을 이어갔다.

댓글 남기기 0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WP2Social Auto Publish Powered By : XYZScrip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