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때 내 나라 생겼단 생각에 울컥’…가짜 사나이 “이근 대위” 미국 국적 포기하고 군입대한 이유

이근 대위가 대한민국 군인이 된 계기를 직접 밝혔다.

1일 방송된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는 유튜브 ‘가짜사나이’ 콘텐츠로 장안의 화제가 된 이근 대위와 래퍼 베이식이 게스트로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라디오의 한 청취자가 “애국자인 아버지의 권유로 미국 국적을 포기하고 군입대한 걸로 안다”고 질문했고 이근은 군인이 된 자신의 이야기를 전했다.

그는 “미국에서 크면서 인종차별이 굉장히 심했다. 꿈이 미군이 되는 거였다. 초등학교 때 아이들이 ‘중국으로 돌아가라’고 놀리더라. 그 말이 너무 싫었다. 학교에서 많이 싸웠다. 태권도를 배워서 백인 친구들을 다 때렸다”고 말했다.

그리고 미군의 네이비씰에 들어가고 싶었는데 아버지가 반대했다고 한다.

그는 아버지가 한국 군인이 되라고 하셨다고 하며 “입대하고 4개월돼서 소위 임관을 했을 때, 그때 처음으로 나라가 생겼다는 느낌이 들었다. 정말 자랑스러웠다”고 밝혔다.

답글 남기기 0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WP2Social Auto Publish Powered By : XYZScrip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