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에서 10대 덮쳐 ‘팬티’ 갈취한 30대 남성…집에 팬티만 100장+수많은 영상과 사진 발견

일본에서 귀가 중이던 10대 여성을 덮쳐 속옷을 벗기려 한 30대 남성이 체포돼 충격을 주고 있다.

8일 마이니치신문은 경찰이 35세 용의자 후다 켄타로를 오사카부 스이타시에서 강제 외설 등의 혐의로 체포했다고 전했다.

용의자는 이미 다른 여성의 속옷을 벗겨 상해를 입힌 혐의로 기소된 상태에서 또다른 범죄를 행한 것으로 확인됐다.

용의자는 2019년 11월부터 2020년 6월 사이 오사카부에서 귀가하던 10~20대의 여성을 뎦쳐 쓰러뜨리고 속옷을 빼앗아 상처를 입힌 혐의를 받는다.

용의자는 3건의 체포 혐의 중 1건에 대해서는 부인하고 있는 상황이다.

요미우리는 용의자가 “속옷을 벗기는 행위에 흥분해서 점점 (행동의 강도가) 세졌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또한 경찰에 따르면 용의자의 자택에서 여성 속옷 무려 100장 이상 발견됐다.

여성 속옷뿐 아니라 수백 장의 영상과 사진도 발견돼 다른 사건 관여 여부도 수사가 진행중이다.

답글 남기기 0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WP2Social Auto Publish Powered By : XYZScrip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