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 산부인과’ 신생아 학대 의혹 충격적인 CCTV

신생아 학대 논란이 제기된 김포 산부인과에 담긴 CCTV 영상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9일 ‘MBC 뉴스데스크’에서는 김포에 위치한 한 산부인과에서 “울음소리가 크다”는 이유로 신생아 학대 의혹이 제기됐다고 보도했다.

방송에서는 지난 1월 경기도의 한 산부인과에서 갓 태어난 신생아들이 황달 치료를 받는 모습의 사진이 공개됐다.

1인용 플라스틱 요람에는 안대를 쓴 아기들이 포개진 채 누워있어 다른 아기에 깔린 신생아는 몸을 움직이기 힘들어 보였다.

특히 1인용 인큐베이터에 여러 아기를 집어넣고 혼자서 분유를 먹는 셀프 수유까지 했다고 밝혔다.

전직 직원 A 씨는 “당시 담당간호조무사가 ‘아기 케어하고 있다’라는 사진을 찍어서 보고 하기 위해 단톡방에 올린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여러 명이 있으면 두 명씩도 넣어서 같이 동시에 치료한다. ‘우는 아기들이 시끄럽다’며 인큐베이터에 2명, 2명도 넣는다”고 밝혔다.

이에 대표 원장은 알지도 못하고 조작한 것이라고 반박했지만 경찰은 병원 측의 고소로 진행된 명예훼손 사건을 수사하던 중 CCTV 영상에서 셀프 수유가 있었던 사실을 확인했다.

전직 직원들은 병원장과 신생아실 직원들을 아동학대 혐의로 국민권익위원회에 고발했다.

누리꾼들은 “신생아를 저렇게 학대 했다는 것이너무 끔찍하고 잔혹하다”, “진짜 해머 들고싶다. 밝혀요. 어딘지”, “황달 치료를 저렇게 받는다고?”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답글 남기기 0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WP2Social Auto Publish Powered By : XYZScrip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