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트 평생 보내준다는 말에 결혼했다”…섹시한 옷 입고 아들과 같이 클럽 가는 게 소원인 46살 엄마 (영상)

클럽을 좋아하는 화끈한 엄마 때문에 고민인 고등학생의 사연이 공개됐다.

과거 방송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는 펜션을 운영 중인 46세 엄마와 17세 고등학생 아들이 출연했다. 엄마는 크롭티에 핫팬츠 등 파격적인 패션으로 눈길을 끌었다.

아들은 “엄마가 어딜 가든지 섹시한 옷을 입으니까 부담스럽다. 제가 무슨 잘못이라도 하면 나 학교에 이러고 간다고 협박하신다”라고 토로했다.

이에 MC 서장훈은 “젊은 사람도 특이하다고 생각할 것 같다”고 말했고, 엄마는 “저는 사람들 시선을 신경 쓰지 않는다. 대중교통을 타고 다닐 때도 항상 이런 복장으로 다닌다”라고 밝혔다.

예전부터 클럽을 좋아했다는 엄마를 두고 아들은 “옛날에만 (클럽을) 다닌 게 아니라 지금도 다니고 있다”고 폭로했다.

엄마는 “입장할 때 주민등록증 보여드리면서 죄송하다고 말씀드린다. 사과는 하지만 제지당한 적은 없다”며 “남자들이 다가오면 아들이 있다고 말한다”고 말했다.

엄마는 “결혼하기 전부터 이러고 다녔다. 나이트 평생 보내준다는 말에 결혼했다”라며 “클럽에 가도 남편한테 연락을 자주 하고, 술을 못 한다. 친구들끼리 춤만 추러 가는 거다”라고 당당하게 말했다.

이를 가만히 듣고 있던 아들은 “저는 이해가 안 가는데 아빠는 가만히 있다. 그냥 포기한 것 같다”라고 말하며 한숨을 내쉬었다.

이어 춤을 뽐낼 기회가 주어지자 엄마는 음악에 몸을 맡긴 채 진정한 클럽 사랑을 보여줬다.

엄마는 “아들이 성인이 되면 같이 클럽 가는 게 제 로망이다”라고 전했다.

답글 남기기 0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WP2Social Auto Publish Powered By : XYZScrip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