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에 남친에 엥? 이 사람까지?”… 부산을 발칵 뒤집은 20대 유부녀의 ‘충격적인’ 성생활.jpg

부산에 사는 20대 유부녀가 화제가 되고 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20대 유부녀의 화려한 성생활”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그 글은 부산에서 유명했던 기사의 일부분이었는데 그 내용이 다소 충격적이다.

해당사건은 부산 연제경찰서에서 있었던 일로 부산 경찰은 남자친구에게 다른 사람과의 성관계 사실을 숨기기 위해 허위 고소장을 제출한 A(29,여)씨를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부산 기장군의 한 모텔에서 택시기사 B(36)씨와 성관계를 가졌는데 남자친구인 C(27)씨가 “어디서 무엇을 했느냐”고 묻자 성관계 사실을 숨기기 위해 B씨를 고소했다.

A씨는 B씨가 자신에게 강도 강간을 했다고 허위신고까지 했는데 둘의 성관계가 합의하에 이루어진 것으로 밝혀져 무고죄로 입건 된 것이다.

여기서 더 충격적인 사실은 A씨는 이미 자녀 4명이 있는 유부녀였고 남편 D(30)씨와 이혼소송을 위해 법원으로 택시를 타고 가던 중 B씨와 눈이 맞아 성관계를 맺었다는 것이다.

즉, A씨는 남편D씨, 남친 C씨, 택시기사 B씨와의 관계를 가지고 있었던 것이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미친건가”, “이정도면 그냥 결혼 말고 다른 걸 해야지”, “업소녀가 천직일듯”, “와 진짜 애가 4명인데 소름돋는다”, “이정도면 병인듯” 등의 반응을 보였다.

답글 남기기 0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WP2Social Auto Publish Powered By : XYZScrip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