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지금 뭘 본거지?…”…잠자고 있는 호랑이 ‘왕 땅콩’ 손에 쥐고 인증샷 찍어 SNS에 올린 여성

한 여성이 잠자고 있는 호랑이의 고환을 손에 쥐고 인증샷을 찍어 SNS에 올려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29일 태국 매체 ‘라인 투데이’는 한 여성이 동물원에서 잠든 호랑이의 고환을 만지는 모습을 찍어 SNS상에 게재했다가 비판을 받았다고 전했다.

 

 

매체에 의하면 해당 사진은 지난 23일 치앙마이 매림구의 동물원 타이거 킹덤에서 찍힌 것이다.

 

당시 여성은 잠든 호랑이와 인증샷을 찍기 위해 사육사 2명과 동행해 우리 안으로 들어갔고 여성은 자고있는 한 녀석에게 다가가 옆에 누워 포즈를 취했다.

 

그녀는 호랑이의 다리 사이로 나와 있는 고환을 손에 쥐고 기념사진을 찍었다.

 

 

호랑이가 깨어날 수도 있는 위험한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여성은 카메라를 들어 촬영을 했다.

 

여성은 호랑이와 표범의 고환을 만지는 인증 사진을 찍어 자신의 SNS에 올렸고 곧 누리꾼들에게 뭇매를 맞았다.

 

이들은 명백한 동물학대라고 처벌해야 한다며 여성을 비판했고 이에 여성은 게시물을 내린 후 “장난일 뿐이고 동물원의 허락하에 촬영한 것이다”라고 해명했으며 동물원 측 역시 지난 29일 “사육사 2명이 여성 관광객과 동행했다”고 전했다.

 

 

또 “사진 촬영 당시 6살 (호랑이) 올리버는 안정된 기분이었고 아무런 해를 끼치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동물을 장난감처럼 함부로 대하니 이런 행동이 나온 것이다. 결국 똑같은 기분을 느껴봐야 안다”라고 비판했다.

 

댓글 남기기 0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WP2Social Auto Publish Powered By : XYZScrip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