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지금 뭘 본거지?…”…치킨 시켰더니 배달원이 복도+계단에서 저지른 일

치킨 배달하던 배달원의 행동이 화제가 되고 있다.

9일 YTN은 한 시민이 황당한 상황을 겪었다며 영상을 찍어 제보했다고 전했다.

제보 영상 속에는 배달원이 어느 한 가정집에 치킨을 배달한 후 복도에서 소변을 보고 가는 모습이 찍혀 있었다.

제보자 A 씨는 “계단을 내려가다 보니 끈적끈적하고 흘러내리는 노란색 액체가 있었다”고 전했다.

또 “CCTV를 확인해보니 배달원이 치킨 배달 후 복도에서 소변을 보고 나간 모습이었다”고 전했다.

배달원은 CCTV 사각지대에 가서 소변을 보았지만 노란색 액체가 벽에 흘러내리는 등의 흔적이 남아있었던 것이다.

이후 A 씨는 “배달원분이 자기가 한(소변을 본) 것에 대해 미안하다고 했다”며 “청소하고 배상할 생각이 있다고 경찰에게 전해 들었다”고 전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너무 급했어도 밖에서 싸지 왜 하필 거기다”,”남의 집에서 뭐 하는 짓이냐”,”치킨만 배달하지 복도에 왜 그랬냐”라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반면 “잘못된 행동이지만 얼마나 급했으면 저랬을까 싶긴 하다”라는 등의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답글 남기기 0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WP2Social Auto Publish Powered By : XYZScrip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