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생각과 달랐다…”..’부자 동네’가 더 친절해서 자괴감 느껴진다는 배달 라이더

부자 동네가 더 친절해서 자괴감이 느껴진다는 배달 라이더의 이야기가 전해져 주목이 되고 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 등 인터넷 게시판에는 “부자들은 싸가지 없고, 가난하면 착한 줄 알았다”라는 글들을 흔히 볼 수 있다.

많은 글들 중 하나의 글에 따르면 자신의 직업이 ‘배달 라이더’라고 밝힌 글쓴이는 “아르바이트를 하고 직접 돈을 벌면서 여러가지 생각을 느꼈다”고 전했다.

그중 자신의 생각과 가장 달랐던 부분이 “부자들은 싸가지 없을 것”이라는 편견이라고 전했다.

글쓴이는 “고급 아파트에 배달을 가게 됐다. 정말 충격받았다”라며 “엘레베이터를 타고 내리니 이미 문을 열고 기다리고 있더라. 환하게 웃으면서 ‘감사합니다’ 인사를 꼭 빼놓지 않는다”라고 전했다.

이어 “정말 친절한 사람에게는 에너지 드링크 음료를 받은 적도 있다”라고 전했다.

그러나 부자 동네와 비교해 다소 가난한 동네로 배달을 갔었다는 글쓴이는 “가난하면 막 더 살뜰하고 정도 많을 것 같은데 전혀 아니다”라고 전했다.

글쓴이는 “가난한 사람들은 정당한 지불을 하지 않으면서 원하는 게 많다. 정책상 원래 안 되는 건데 서비스로 ‘이거 달라, 저거 달라’ 별걸 다 요구한다”라며 자신의 경험을 전했다.

또 “케바케지만 배달 받는 사람들 인성도 별로다. 말투도 차갑고 행동에도 여유가 없다. 인사는 커녕 돈 냈으니 ‘갑질’하겠다는 마인드가 너무 크다”라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글쓴이는 “부자들은 싸가지 없는 줄로만 알았는데 아니었다”라며 “애매한 집안에서 자란 내가 현실을 느꼈을 때 오는 자괴감이 크더라. 넘을 수 없는 거대한 벽을 보는듯한 박탈감을 느꼈다”라고 자신의 마음을 전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어느 정도 공감한다”,”사람마다 다른 것”,”가난한 사람 중에서도 친절한 사람들 많다”라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답글 남기기 0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WP2Social Auto Publish Powered By : XYZScrip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