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충격이었다…”…서언이 서준이 출산 후 유산했었다며 과거의 아픔을 고백한 ‘아내의 맛’ 이휘재

‘아내의 맛’에 출연 중인 이휘재가 과거 유산의 아픔을 전해 안타까움을 주고 있다.

지난 8일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에서는 박은영과 남편 김형우가 결혼 1년 만에 임신 소식을 전했다.

이날 방송에서 박은영은 “공개를 쉽게 못 했던 게 1월에 유산을 했다. 호르몬이 너무 불규칙하고 하혈도 있었다. 너무 오랫동안 우울해 했다. 그러니까 남편이 겁을 먹더라”라고 전했다.

이어 “남편이 산부인과 같이 가는 걸 너무 무서워한다. 혹시 잘못될까 봐 트라우마가 너무 심하다. 계속 손에 땀이나고 다리를 떤다”고 전했다.

이에 이휘재는 “저도 솔직히 말슴드리면 쌍둥이 낳고 1년만에 임신이 됐었지만 유산됐다. 계획된 것이 아니라 너무 충격이었다. 유산 수술하는 것이 출산하는 것과 똑같이 힘들다”고 전해 시청자들을 안타깝게 했다.

답글 남기기 0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WP2Social Auto Publish Powered By : XYZScrip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