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 엄마가 불쌍하다”… 한 초등학교 담임교사가 1학년 학생에게 내뱉은 ‘충격적인’ 폭언

한 초등학교 교사가 1학년 학생에게 상습적으로 폭언을 했다는 사실이 전해졌다.

KBS 전주는 지난 1일, 전북 군산의 모 초등학교 1학년 학부모의 교사 고소 사건을 보도했다.

KBS 보도에 따르면 지난 7월 초등학교 1학년 담임교사 A씨는 한 학생을 상대로 폭언을 쏟아냈는데 그 정도가 엄청 심했다.

A씨는 학생에게 “우리반에서 한 명을 없애고 싶다면 그게 XXX(학생이름)일 것”이라고 말하며 2교시 동안 아이를 폭언으로 훈계했다.

이어 그는 “불쌍하다, 불쌍해 너희 엄마는 너를 낳고 행복했을텐데 네가 학교에서 이렇게 미움받는지 모르겠지”라며 상식적으로 이해할 수 없는 폭언들을 내뱉었다.

여기서 더 황당한 것은 이 폭언이 반의 모든 아이들이 보는 앞에서 공개적으로 이루어졌다는 것이 피해학생 학부모의 주장이다.

후에 폭언을 들은 학생은 불안증세를 보이며 등교를 거부하며 종종 눈물을 흘린다고 한다.

피해 학생을 삼당한 전문기관 또한 “(교사의 발언은) 훈육으로 보기 어렵다. 일부 같은 반 학생들도 공포심을 느꼈다”라고 말하며 해당 행위가 정서적 학대라고 말했다.

답글 남기기 0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WP2Social Auto Publish Powered By : XYZScrip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