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님들아 군대에서 이게 말이 되나요???”… 훈련 중에 실수로 사고를 냈다가 어이없는 통보를 받은 운전병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훈련중 사고를 낸 운전병’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게재되어 많은 네티즌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어느 사단에서 훈련 중이였던 운전병 최 일병은 마주오던 다른 군차량에 길을 비켜주다 논두렁으로 추락하는 사고를 내고 말았다.

이에 차량에 타고있던 7명이 타박상으로 전치 2~4주 진단을 받게 된다.

사고를 낸 최 일병은 형사처벌 대상이며 군사재판을 받을 수 있다는 말에 치료비 및 진단비 등 각 15만원에서 40만원씩 개인 합의를 봤다고 한다.

군부대 수송 사고 시 군인과 민간인 사이에서 사고가 났을 경우에는 보험회사 배상이 가능하지만 군인과 군인 사이에서 일어난 사고는 국가배상법상 보험 적용이 따로 되지 않아 개인 합의와 배상이 필요하다고 한다.

운전병이 일반차량과 사고나면 보험처리를 해주지만 군용차량과 사고를 냈으니 보험처리도 할 수 없고 운전병이 개인 돈으로 보상해야한다는 것이다.

이에 최 일병의 아버지는 “아들이 너무 억울해 한다”며 “훈련하다 잘못을 저지른 것은 맞지만 어떻게 이럴 수가 있느냐”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입대할 때는 나라의 아들 다치면 누구세요??”, “말도 안되는 규정이군요”, “아니 훈련하다가 사고가 난 걸 왜 훈련병에게 책임을 지우는겨;;”, “이건 진짜 말이 안되는거 아님?”등의 분노하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댓글 남기기 0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WP2Social Auto Publish Powered By : XYZScrip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