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둥이 아빠 하하, 별과 결혼 후 장모님께 ‘술상 차려달라’고 말하고 펑펑 운 사연

가수 하하(하동훈)가 별(김고은)과 결혼 후 장모님께 ‘술상’을 차려달라고 한 이유에 대해 전했다.

지난 6일 방송된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개그맨 강재준과 이은형 부부가 하하와 별 부부를 만났는데요.

강재준은 별과 하하에게 “저희 처가에서 엄청나게 잘해주시긴 하는데 형 이야기를 듣고 처가와 더 친해지고 싶었다”라고 조언을 구했다.

강재준은 하하가 장모님한테 술상을 차려달라고 한 사연에 대해 물었다.

하하는 그러한 말을 한 것은 장모님과 친해지고 싶어 그랬으며 별이 임신했을 때부터 장모님과 함께 살았다고 밝혔다.

그리고 당시 시기가 장인어른이 10년 간 투병하다 돌아가셨을 때라고 “장인어른 성격의 어떤 부분이 나랑 엄청 비슷했다더라. 어머니도 그런걸 느끼셨나 보다”라며 자신이 위로가 되고 싶어한 마음을 밝혔다.

이어 하하는 그날 왜 그랬는지 모르겠지만 TV를 보고 계시던 장모님에게 “장모님, 이러고 있을 때가 아니다. 사위가 들어왔는데 얼른 술상 봐주세요”라고 말을 했다고 한다.

장모님은 처음에는 매우 당황해 하셨지만 이내 크게 웃었고 술상을 봐주셨다고 전했다.

당시를 떠올리던 하하는 “사실 눈은 울고 있었다”라며 장인어른을 따라 하는 자신의 모습을 장모님이 알아 챘다고 말했다.

하하 또한 장모님이 차려준 술상을 받고 술을 마시고 안주를 먹다 눈물이 터졌다고 한다.

하하는 장모님에게 감사한 마음도 들고 짠한 마음도 들면서 ‘내가 이 가족에 들어왔구나’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한다.

그리고 그날 장모님과 함께 펑펑 울었다고 말하며 깊은 속마음을 전했다.

한편 가수 하하와 별은 결혼 이후 슬하에 아들 2명과 딸 1명을 자녀를 두고 있다.

댓글 남기기 0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WP2Social Auto Publish Powered By : XYZScrip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