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직속 기구가 국회의원에 자료 제출하다가 실수로 ‘불법 음란물’을 함께 보냈다

대통령 직속 통일자문기구인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민주평통)’이 국회에 보낸 국정감사 자료에 음란물이 포함돼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8일 더불어민주당 김영주 의원은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이같은 사실을 밝혔다.

김 의원은 “민주평통이 의원실에 보내온 국감 자료 파일 중 업무와 전혀 관련 없는 파일들이 무더기로 전송됐다”면서 “제목을 말하기 어려운 불법 음란물 등이 있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전송된 파일 목록도 일부 공개했다. 내용을 보면 ‘X줌 급한 여자, ‘자X방 애인’ 등 국내 불법촬영물로 보이는 영상과 일본 포르노로 보이는 동영상 파일들이 여럿 포함돼 있다.

음란물 이외에도 게임, 음악 등 개인 취미 활동 관련 파일들도 다수 포함돼 있었다고 김 의원은 지적했다.

김 의원은 “공무원이 근무지에서 음란물을 보관하고 전송했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면서 해당 직원을 “법에 따라 징계해달라”고 강력히 요구했다.

이에 이승환 민주평통 사무총장은 “송구스럽기 짝이 없다”면서 “그렇게 하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답글 남기기 0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WP2Social Auto Publish Powered By : XYZScrip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