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와주세요…”…위급환자 이송 중 도로에서 벌어진 놀라운 일

위급환자 이송 중 도로에서 벌어진 일이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달 15일 페이스북 계정 ‘대한민국 경찰청’에는 순찰자 블랙박스 영상 하나가 올라왔다.

지난 9월 서울 강동구 부근 올림픽대로에서 당시 교통 순찰차가 올림픽대로를 순찰하고 있었는데 한 운전자가 급히 뛰어와 도움을 요청했다.

운전자는 “지병이 있으셨던 부모님이 갑자기 증상이 악화됐어요. 위독하십니다”라며 “빨리병원으로 가야하는데, 제발 도와주세요”라고 전했다.

이를 들은 경찰관은 위급한 상황임을 인지해 앞에서 길을 터주기로 했고 이후 순찰차는 사이렌을 켜고 먼저 출발하며 안내방송으로 “위급한 환자를 이송 중입니다. 조금씩 양보 부탁드립니다”라고 전했다.

그러자 주변에 있던 운전자들은 길을 터주기 시작했고 순식간에 도로가 뻥 뚫렸다.

모든 시민들의 도움 덕분에 환자는 무사히 ‘골든타임’ 안에 병원으로 도착해 치료를 받았다.

환자의 보호자는 “위급한 상황 잘 넘겼다. (부모님이) 갑자기 쓰러지셨는데, 길은 막히고… 순찰차밖에 안보이더라”며 “정말 감사하다”고 전했다.

답글 남기기 0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WP2Social Auto Publish Powered By : XYZScrip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