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돼지같은 X들’ 이마트 매니저들이 주고받은 충격적인 카톡.text

이마트 일렉트로마트 매니저들이 단체 카톡방에서 주고 받은 대화가 누리꾼들의 비난을 샀다.

과거 대구경북여성단체연합·대구소비자단체협의회·대구시민단체연대회의 등 시민사회단체는 대구 달서구 대천동 이마트 월배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마트 직원들이 고객을 대상으로 입에 담기조차 민망한 욕설과 비하, 성희롱 및 개인정보 유출을 저질렀다. 이마트는 이를 인지하고도 아무 것도 하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시민단체는 전국 이마트 전자매장 매니저 50~60명으로 구성된 단톡방에서 12명의 매니저가 과거 6월 9일부터 7월 2일까지 여성 고객을 비하하고 고객 개인정보를 공유하는 대화를 확인했다며 구체적인 내용을 공개했다.

이들은 고객이 수리를 맡긴 컴퓨터에 저장된 나체 사진을 공유하거나 고객이 불법 음란사이트 ‘소라넷’ 회원으로 추정된다며 성희롱도 일삼았다.

point 79 |

point 133 |

point 0 |

또 여성 고객에게 ‘돼지 같은 X’, ‘미친 오크 같은 X’, ‘XX 리액션 X 같아서’, 노인 고객들에게는 ‘틀딱(틀니를 한 노인을 비하하는 말) 놀이터’라고 말했다.point 174 | 1

대구시민단체연대회의는 제보자가 과거 이마트 본사 신문고에 글을 올려 이런 상황을 알리고 시정 조치를 요구했으나 이마트는 직원 개인들의 사적 행위로 여기고 어떠한 노력도 하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이마트 측은 “지방 일렉트로마트 애플숍에 근무하는 직원들이 일탈 행위를 했다. 물의를 일으켜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진상 조사를 통해 사실 관계가 밝혀지면 관련자를 엄중 징계하겠다”고 해명했다.

누리꾼들은 “이제 컴퓨터 맡길 때도 조심해야 겠다”, “앞에선 고객님 그러고 뒤에서 욕하는거 넘 싫다”, “이마트 불매해야 하나…”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댓글 남기기 0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WP2Social Auto Publish Powered By : XYZScrip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