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이 항상 무거워요”…비누꽃과 손편지로 손님 ‘극단적 선택’ 막은 초밥집 사장님의 사연

비누꽃 한 송이와 손편지로 한 사람의 생명을 살린 초밥집 사장님이 속마음을 고백했다.

지난 7일 방송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초밥집을 운영하는 사장님이 의뢰인으로 출연했다.

사장님은 “배달 주문이 들어오면 감사하다는 의미로 꽃 한 송이와 편지를 함께 보냈는데, 2018년 1월쯤 한 손님이 ‘생을 마감하려고 하면서 마지막으로 초밥을 주문했다. 꽃과 손편지를 보고 많이 울었다’며 다시 한 번 살아보고자 노력하겠다는 내용의 리뷰를 달아주셨다”고 밝혔다.

이에 사장님은 “일면식도 없는 누군가가 열심히 살아주실 손님을 응원하고 있음을 기억해 달라”며 “손님의 건강과 행복을 저와 저희 직원들이 기원하겠다”고 답글을 남겼다.

사장님은 첫번째 답글을 단 이후에도 며칠, 몇 주 간격으로 꾸준히 편지 쓰듯 답글을 달았지만, 그 손님은 결국 앱을 탈퇴한 상태다.

이어 “첫 비누꽃 장미 + 손편지 이벤트는 두세 달만 하려고 계획했지만 그분이 언젠간 다시 주문해 주겠다고 하셔서 계속 이벤트를 하고 있다”고 털어놨다.

이에 서장훈은 “사장님으로서 최선을 다한 것 같다. 그분은 아마 사장님 덕분에 기운을 얻고 열심히 살고 있을 것”이라고 위로했고, 이수근 역시 “아마 다른 데서 사장님 아이디어로 꽃 주면서 초밥집 하고 있을 수도 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장님은 끝으로 “다시 주문하겠다는 말에 너무 묶여있었던 것 같다. 다시 주문 안 해주셔도 괜찮으니 건강하게 잘 사셨으면 좋겠다. 나도 열심히 살아가겠다”고 전했다.

답글 남기기 0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WP2Social Auto Publish Powered By : XYZScrip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