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려 1억7천 들였다”…영국 남성 5년 동안 ‘성형 수술’하게 만들었다는 아이돌 멤버 (영상)

지난 15일 유튜브 ‘웨이랜드’에는 방탄소년단 멤버인 지민의 팬이어서 성형수술까지 감행한 영국 남성 올리 런던(Oli London)의 근황이 알려졌다.

영상 속에서 런던은 케이팝(K-POP)에 대한 자신의 열정 탓에 성형수술까지 결심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지난 2013년 한국에 거주하며 케이팝에 빠져든 런던은 “케이팝이 행복하고 긍정적인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케이팝에 담긴 메시지가 사람들에게 위로를 전한다”라고 했다.

또한 어린 시절부터 외모로 괴롭힘 당했다며 자신의 우상이었던 지민을 닮기 위해 한국에서 성형수술을 받았고 이후에도 약 1억7천만 원으로 중국, 영국 등 세계 각지를 돌아다니며 각종 성형수술과 시술을 받았다.

웨이는 “성형할 돈을 어디서 마련했냐”라고 물었고 런던은 “칸예 웨스트, 킴 카다시안, 데미 무어 등의 VIP들의 쇼핑 도우미로 일해 돈을 벌었고 현재는 홍보 회사를 운영하며 케이팝 아티스트들의 방송 출연을 돕고 있다”라고 했다.

또한 런던은 길거리를 다니면 사람들이 자신을 방탄소년단의 지민으로 착각한다다며, “심지어 사람들이 와서 사진도 찍어갔다. 와 내가 진짜 지민 같나? 아니면 내가 지민에 대해 TV에서 얘기하는 걸 봤나?하고 생각했다”라고 했다.

한편, 올리 런던은 올해 초 지민의 ‘입간판’과 결혼식을 올리며 방탄소년단 ‘지민’의 광팬임을 인증한 바 있다.

<영상>

답글 남기기 0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WP2Social Auto Publish Powered By : XYZScrip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