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자 몇 번했다고 신고해?”…코로나19 출입명부 작성했다가 ‘두 번’이나 피해 입은 여성

지난 8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코로나19 명부 작성 피해자입니다’라는 글이 올라왔다.

A씨는 최근 경기도 평택시에 위치한 프랜차이즈 카페를 방문했고 이때 출입명부에 신상정보를 남겼다가 모르는 남성으로부터 문자를 받았다.

상대 남성은 “외로워서 한 번 연락했다”, “소주 한 잔 사드리겠다”, “이것도 인연인데 나이가 어떻게 되냐”, “잠깐 만나자” 등의 메시지를 보냈다.

A씨는 누군지도 모르는 남성이 자신의 개인정보를 알고 있다는 사실에 크게 두려움을 느꼈고 인근 경찰서에 신고와 언론사 제보도 했다.

이어 SBS가 이를 8시 뉴스에서 보도하면서 전국적으로 사건이 알려졌고, 이 사실을 알게 된 남성이 또 다시 연락을 시도했다.

그는 “경찰서에서 연락 받았는데 신고는 없던 걸로 해달라. 일단 죄송하다. 이런 일은 사건을 만들면 안 된다. 들이댄 건 죄송하나 신고는 아니라고 본다. 그냥 연락하지 말라고 했으면 연락을 안 했을 것”이라며 선처를 요구했다.

이어 “평택 송탄 바닥 좁은데 저도 곤란하니 (신고를) 철회하라. 대한민국 남자가 문자 몇 번 했다고 상황을 이렇게 만드냐”라며 오히려 적반하장식 반응을 보였다.

이에 A씨가 보도 뉴스 링크를 보내며 “뉴스에 나왔고 선처도 합의도 절대 없다. 더 이상 어떤 연락도 하지 말라”라며 답을 보냈다.

상대 남성은 “고집 엄청 쎄다. 좋은 게 좋은 거 아니냐. 합의? 장난하냐”라고 반응했다.

A씨는 글 말미에 “저와 같은 피해, 모방 범죄, 범죄에 개인정보가 이용되는 사례를 막고 싶어 용기내어 제보했다. 좋은 마음으로 정보 제공에 협조하는 제도를 악용하는 사례가 없기를 바란다”라고 남겼다.

댓글 남기기 0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WP2Social Auto Publish Powered By : XYZScrip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