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소상공인.자영업자 최대 ‘000’만원 지원”

정부가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라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에게 현금으로 나눠주기로 결정했다.

받을 수 있는 금액은 200만원이다.

10일 문재인 대통령은청와대에서 ‘제8차 비상경제회의’를 주재하면서 모두발언에서 해당 내용을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최근 코로나19 재확산에 대한 정부 차원의 대책으로 7조8000억 원 규모의 4차 추가경정예산을 편성한다”며 “피해가 가장 큰 업종과 직종에 집중해 최대한 두텁게 지원하는 피해 맞춤형 재난지원 성격의 추경”이라고 전했다.

정부는 이번 4차 추경 자금으로 코로나19 재확산 직격탄을 맞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집중적으로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전체 추경 규모의 약 절반인 3조8000억 원을 소상공인·자영업자 지원에 할애해 총 377만 명에게 지급한다.

이 가운데 3조2000억 원이 현금 지원이며, 291만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이 피해 정도에 따라 최대 200만 원을 현금으로 지원받게 된다.

답글 남기기 0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WP2Social Auto Publish Powered By : XYZScrip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