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물의 안일으킬 것..’ … 올해 말 12월 출소를 앞두고 있는 조두순이 현재 심경과 출소 후 거주지를 밝혔다

지난 2008년 겨울 끔찍한 사건이 일어났다. 등교중이던 8살 어린아이를 유인해 교회 화장실에서 무차별하게 폭행과 성폭행을 한 조두순은 12년형 선고를받았다.

그는 올해 2020년 12월에 출소를 앞두고 있다. 100일도 남지 않은 상태다. 그 와중에 그의 심경이 언론에 보도되어 많은 이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국민일보에 따르면 조두순은 심리상담사들과의 면담 자리에서 ‘ 죄를 뉘우치고 있다. 나가면 물의 안일으킬 것’ 이라고 말했다. 그가 구체적인 심경을 밝힌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계속해서 외부인과의 접촉을 거부했던 조두순은 보호관찰소의 계속되는 설득에 면담을 진행했다. 사전면담에서는 ‘ 내 범행이 사회에서 어떤 평가를 받고 있는지 잘 알고 있다” , ” 사회적 비난을 달게 받겠다”고 말했다.

출소 후에도 신상정보 등록 대상인 조두순은 현 상황에서 이사를 갈수도 없어 안산에서 생활할것이라고 밝혔다. 그의 아내 역시 안산에서 거주중이다.

법무부는 그의 범행 재발을 막기위해 총력을 다할 계획이다. 감독인력도 늘리고 음주 제한 , 야간 외출 제한 명령등을 법원에 부과할 예정이다.

답글 남기기 0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WP2Social Auto Publish Powered By : XYZScrip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