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보검이 맞은 자궁경부암 주사 장면에 숨겨진 스토리(feat.PPL아님)

tvN ‘청춘기록’ 드라마에서 박보검과 남자 배우들이 자궁경부암 예방접종을 맞는 장면이 나와 시선을 모으고 있다.   15일 방송을 보면 사혜준(박보검)이 친구들과 함께 병원에서 자궁경부암 예방주사를 맞았다.

김진우(권수현)가 여자친구 원해나(조유정)의 말에 친구들까지 불러모아 접종한 것이었다. 드라마 속 원해나는 김진우에게 자궁경부암 예방접종을 요구했고 김진우는 당황스러워하며 “내가 어떻게 주사를 맞아 나는 자궁이 없는데”라고 받아쳤다.
이에 원해나는 “없어도 맞으면 효과 있어 나한테”, “오빠가 얼른 스탬프 3개 찍어왔으면 좋겠다. 세 번 맞아야 한다”고 말했다. 김진우는 자신은 깨끗하다고 외쳤지만 원해나는 “나는 자궁경부암에 걸리고 싶지 않다. 증거가 필요하니 백신을 맞아오라”고 해 김진우의 입을 다물게 했다.
김진우는 친구 사혜준과 원해효를 병원으로 불러 함께 접종을 했다. 이들은 SNS에 ‘사랑엔 준비가 필요하다’라는 해시태그를 하며 마치 공익광고처럼 전했다.
방송 후 뜨거운 반응이 이어졌다.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자궁경부암’이 올랐으며 ‘남자도 자궁경부암 예방접종을 받아야 한다는 사실을 처음 알게 됐다’는 반응이 이어졌다. 누리꾼들은 예방접종 캠페인 혹은 자궁경부암 예방주사 PPL이 아니냐고 궁금해 했고 ‘청춘기록’ 관계자는 스포티비뉴스를 통해 “해당 장면은 PPL을 위해 삽입된 내용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청춘기록’은 꾸준시 시청률이 상승을 기록하고 있다. 또한 이번 정보로 인해 시청자들의 ‘인기 드라마의 선한 영향력’이라는 호평도 쏟아지고 있다.

답글 남기기 0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WP2Social Auto Publish Powered By : XYZScrip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