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원해∙허동원, 코로나19 ‘완치’ 판정받아 일상으로 복귀한다

배우 김원해와 허동원이 코로나19 완치 판정을 받았다.

김원해 소속사 더블에스지컴퍼니는 22일 “김원해가 지난달 25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격리시설에 입원 후 치료를 받았으며, 오늘(22일) 음성 판정을 받고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발병 이후 증상도 미비해 상태는 굉장히 양호했던 편이지만 향후 후유증 등에 대한 우려가 있는 만큼, 김원해가 건강한 모습으로 이후 작품 활동을 지속할 수 있도록 건강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허동원의 소속사 에이스팩토리 역시 “지난달 20일 확진 판정을 받은 허동원은 이후 격리실에서 지속적인 치료를 받으며 ‘무증상 감염자’로 ‘전파력 없음’을 판정 받아 격리실에서 퇴원한 후 2주간 자가격리를 이행했다”고 밝혔다.

에이스팩토리는 “허동원은 이달까지 건강 관리에 힘쓰며, 10월부터 작품 활동을 준비할 예정”이라며 “그간 염려해주시고 응원 보내주신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point 0 |
point 58 |

한편, 김원해와 허동원은 앞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배우 서성종과 함께 연극 ‘짬뽕’ 무대에 올라 관련 검사를 받았고, 얼마 뒤 확진 판정을 받았다.point 191 |

두 사람이 2차 감염자가 되면서 ‘짬뽕’의 공연은 중단됐고, 해당 극단에서 무더기 확진자가 쏟아진 바 있다.point 58 | 1

답글 남기기 0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WP2Social Auto Publish Powered By : XYZScrip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