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리는 사람들 겁나 많잖아”…ㄸ친 휴지 변기에 버리면 안되는 ‘충격적인’이유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ㄸ친 휴지 변기에 버리면 안되는 이유’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와 누리꾼들 사이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해당 게시물에 따르면 정.액이 묻은 휴지를 변기에 버리면 안된다. 변기에 직접 배출하는 것도 마찬가지다.

왜냐하면 임신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정.액이 묻은 휴지가 들어있는  변기물을 내리면 이물질을 함유한 그 물은 하수도로 내려가게 되는데 그 하수도는 각 지역별 정화조로 보내지고 그 정화조에서 일차적으로 약 0.2cm 이상의 이물질을 걸러낸다.

그 1차적으로 정화된 물은 서울시에서 운영하는 서울 오수관리센터로 보내지는데 여기서 총 5단계에 걸친 정화작업을 하게 된다.

하지만 이 정화 작업은 소변 대변, 성분 제거와 세균 박멸에 초점이 맞춰져 있기 때문에 정.액에 있는 정자들을 모두 제거할 수 없다.

정화가 된 물은 다시 상수도를 통해 서울의 각 가정집들로 공급되는데, 약간의 약물을 풀어서 음용수(아리수)로도 공급이 된다.

문제는 지금부터다.

물에 남아있는 정.자가 여성의 몸으로 침투할 경우 ‘임신 가능성’이 있게된다.

산소와 만나면 정.자는 죽지만 물 안에 있을 경우 계속해서 생존한다.

이런 일로 인해 종종 성 경험이 없는 어린 여성이 임신이 되고 낙.태. 수술을 하게 되는 경우가 있다고 한다.

이런 불상사가 일어나지 않으려면 정.액이 묻은 휴지는 변기에 버리지 않도록 노력하고, 어쩔 수 없는 경우에는 정.액을 골기중에 수분간 노출시켜 정.자를 활동할 수 없게 만들어야한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와 환경오염 그런건줄 알았는데 아니네 어후”라는 반응을 보였다.

답글 남기기 0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WP2Social Auto Publish Powered By : XYZScrip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