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다 토할뻔, 진짜 역겹다”… 시청자들 분노하게 만든 ‘미우새’의 ‘충격적인’ 장면

지난 30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 나온 한 장면이 시청자들의 인상을 찌푸리게 만들었다.

해당 방송에서는 이태성-성유빈 형제가 서로의 다른 생활 방식으로 인해 갈등을 겪는 모습을 보였다.

이태성은 깔끔한 스타일이어서 친동생 성유빈에게 지속해서 집안 청소를 하라고 잔소리했다.

그는 “먹는 사람 따로 있고 치우는 사람 따로 있고”라고 한풀이를 하며 거실 청소를 했고 그가 청소를 하는 동안 동생은 소파에 누워 움직이지 않았다.

이어 이태성은 성유빈의 방을 불시에 들어갔는데 어질러진 이부자리와 널브러진 쓰레기, 쓰다 말라붙은 렌즈액, 신다 벗은 양말, 구석에 개오줌 패드, 털 왁싱 잔해 등이 그대로 있는 모습을 보고 경악했다.

평소에 결벽증으로 유명한 서장훈도 유독 인상을 찌푸렸다.

이태성은 결국 동생과의 대화를 시도했고 성유빈은 “치우는 시간이 다를 뿐 난 좀 있다가 치우는 타입”이라며 서러움을 토로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형집에서 사는거면 형 말 좀 들어라”, “이건 동생이 잘못한거다”, “그냥 따로 살아라”, “동생 분이 위생관념이 좀 없는듯”, “보다가 토할뻔했어” 등의 반응을 보였다.

답글 남기기 0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WP2Social Auto Publish Powered By : XYZScrip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