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자마자 ‘악’ 소리 날 수밖에 없는 영상”…겪어본 사람만 안다는 ‘미친듯한’ 고통.gif

‘쥐가 난다’란 몸에서 특정 부위에 경련이 일어나고 근육이 수축되어 심한 고통을 일으키는 증상을 말한다. 

주로 종아리나 허벅지, 발 등 하체에서 일어나는 경우가 많지만 그 외에 손의 엄지두덩근이나 골간근, 어깨, 팔, 등, 옆구리, 대퇴근막장근 등 인체 골격근 전반에서 일어날 수 있다. 

쥐가 난 당사자는 십중팔구 바닥을 뒹굴며 신음할 정도로 굉장히 심한 고통을 느끼며, 만약 수영이나 운전 도중 발생할 경우 치명적인 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

그러던 중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이와 관련된 글이 화제가 되고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겪어본 사람만 아는 고통”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함께 올라온 영상에는 종아리 근육이 눈에 보일정도로 울렁거리며 움직이는 모습이 담겨져 있었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진짜 겪어본 사람만 안다..”, “저렇게 움직이는데 영상 찍고 있다니 상남자다..”, “나라면 소리지른다”등의 반응을 보였다. 

답글 남기기 0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WP2Social Auto Publish Powered By : XYZScrip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