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 게이츠 “코로나19, 내년 여름 백신 보급 뒤 2022년 종식될 것”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는 코로나19가 내년 백신 보급으로 기세가 꺾인 뒤 2022년 종식될 것으로전망했다.

게이츠는 15일(현지시간) 아내 멜린다와 함께 설립한 민간 자선단체인 ‘빌 앤 메린다 게이츠 재단’이 매년 발간하는 ‘골키퍼스 보고서’와 관련해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와의 인터뷰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그는 “북반구의 가을이 어떤 모습이 될지에 관해 비관적”이라면서 “우리가 개입하지 않는다면 미국을 포함한 여러 나라에서 사망률이 봄과 같은 수준으로 다시 올라갈 것”이라고 했다.

그는 코로나19로 유아 사망률, 기아, 교육에 이르는 지표들이 수십년간의 개선 끝에 다시 역행하고 있으며, 이는바이러스 자체보다 더 많은 생명을 앗아갈 수 있다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글로벌 협업만이 코로나19 확산을 막을 유일한 해법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내년 여름까지 전 세계에 백신이 공급될 것”이라며 “60% 수준의 백신 접종으로도 기하급수적인 질병의 확산을 거의 막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내년은 우리가 숫자를 기하급수적으로 줄이는 해가 될 것이며, 2022년에는 끝낼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게이츠는 “글로벌 위기에 (단일)국가적 해법은 없다”면서 “모든 나라가 협업해 펜데믹을 끝내고 경제를 재건해야한다”고 촉구했다.

답글 남기기 0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WP2Social Auto Publish Powered By : XYZScrip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