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은 미우새 나가기 싫었다”…홍진영, 홍선영 자매가 울며 한 말 (영상)

 

SBS 예능 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서 트로트 가수 홍진영과 그의 언니 홍선영이 힘들었던 때를 고백했다.

 

지난 30일 방송된 SBS ‘미우새’에서는 함께 식사를 하다 옛날이야기를 하는 홍선영, 홍진영 자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홍진영은 홍선영에게 “내 뒷바라지 하면서 후회했던 적 있어?”라고 물었고 이에 홍선영은 “거짓말 안하고 한번도 없다. 가족이라 같이 사는 거지 뒷바라지라고 생각해본 적 없다”라며 단호하게 대답했다.

 

 

또한 ‘미우새’ 출연에 대해 홍선영은 “나는 내가 사는게 그냥 좋은데 내가 방송에 나가면 욕먹을걸 알았다. 그래서 별로 안나가고싶었다”라고 솔직하게 고백했다.

 

 

이를 들은 홍진영은 “결국 나 때문에 미우새 한다고 한거잖아. 언니가 욕 먹을 때마다 내가 미안했다”라고 말하며 눈물을 흘렸다.

 

담담한 척 이야기를 하던 홍선영 또한 눈물을 흘리며 시청자들의 눈물을 훔쳤다.

 

이들의 이야기는 영상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댓글 남기기 0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WP2Social Auto Publish Powered By : XYZScrip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