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집에서 샤워하는데 이런게”… 현대건설 아파트 샤워기에서 발견된 ‘충격적인’ 물체.jpg

현대건설이 시공한 아파트에서 ‘충격적인’ 물체가 발견되어 입주민들에게 충격을 주고 있다.

지난 10일 아이뉴스 24는 현대건설 새아파트의 시공문제에 대해 단독으로 보도했다.

현대건설은 지난달 초 김포시 고촌 향산리 일대에 아파트를 완공하고 입주를 시작했다.

현대건설이 직접 시행하고 시공했다는 말을 듣고 주민들을 기대하며 입주했지만 천장에 쓰레기들이 무단으로 방치되어 있고 누수, 외벽 크랙 등 부실공사 논란이 끊이질 않았다.

그런데 최근 수도를 틀자 수돗물과 함께 1cm ‘쇠침’이 쏟아져 나와 주민들을 더욱 더 분노하게 했다.

입주민들에 따르면 샤워를 하다 샤워헤드에 걸린 쇠침에 긁히고 양치 도중 입에 이물감이 느껴져 보니 쇠침이 있는 등 위험천만한 사건들이 계속 일어나고 있다고 했다.

또 한 입주민은 어린아이를 샤워시키기 위해 거실 욕조에 물을 받았는데 그 속에서 수십개의 쇳조각을 발견해 주저 앉은 일도 있었다고 말했다.

현대건설 측 관계자는 “입주민들의 하자신고가 접수되자마자 관련 납품사들을 불러 조사한 결과, 욕실 수전 연결 부위에서 이물질이 발생한 것으로 확인했다”며 문제를 해결해 나갈것이라고 말했다.

답글 남기기 0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WP2Social Auto Publish Powered By : XYZScrip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