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이 무너져 내릴듯…”…제왕절개했는데 딸아이 얼굴에 ‘칼자국’ 남겨놓은 산부인과

산부인과에서 제왕절개 수술 도중 의사의 실수로 얼굴에 ‘칼자국’이 생겨버린 아기의 소식이 전해져 안타까움을 주고 있다.

지난 22일 영국 일간 ‘더선’은 제왕절개 수술 도중 의사의 실수로 얼굴에 흉터가 생겨버린 갓난 아기의 안타까운 소식을 전했다.

매체에 의하면 다리아 카도크니코바(19)라는 소녀는 배 속 아기가 자궁에서 위치를 바꾸면서 제왕절개 수술을 하게 됐다.

다리아는 정맥 마취로 수술대 위에서 잠이 들었고 얼마 후 마취에서 깨어난 다리아는 아기를 보기 위해 신생아실로 갔다.

하지만 아기를 본 순간 다리아는 그 자리에 주저앉을 수 밖에 없었다.

수술 도중 의사의 실수로 아기의 얼굴 오른쪽 눈 밑부터 코 옆까지 길고 깊은 상처가 생겨 있었기 때문이다.

현지 언론에 의하면 의사들은 “수술 중 환자분이 너무 많이 움직여서 칼자국이 생겨버렸다”라고 해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예쁜 딸 얼굴에 흉터가 생기다니 얼마나 속상할까”, “움직여서 그렇다는 말은 변명인 것 같다”,”아기가 얼마나 아팠을까”라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답글 남기기 0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WP2Social Auto Publish Powered By : XYZScrip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