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강풍에 8시간째 불과 싸우는 중”… 울산 33층 주상복합 화재, 소방헬기 투입

“울산 33층 주상복합 화재”

울산 남구 신정동 주상복합 건물 화재가 현재 심각하다고 전해졌다.

일부 피해 주민들 가운데 몇 명은 가족의 행방에 대해 확인을 못하고 있다.

지난 8일 울산소방본부는 이날 오후 11시 7분께 울산 남구에 있는 삼환아르누보 아파트에서 화재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날 밤 울산에서는 강한 바람까지 불어 불길은 건물 전체로 번졌으며 지금 이 시각까지도 불길은 모두 진압되지 않은 상황이다.

화재가 발생한 어제 밤에는 불이 난 건물을 포함해 인근 주민 수백 명이 대피를 하는 등 아수라장이 됐었다.

이에 소방당국은 아침이 밝자마자 진화헬기를 투입했고 오전 5시부터 다시 타오르는 불길을 잡으려고 소방관들도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소방당국은 이날 오전 7시 기준 건물 내에 있던 주민 77명을 구조하고, 88명을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다.

한편, 울산은 태풍 찬홈의 영향으로 강풍특보가 내려진 상태여서 많은 국민들이 걱정하고 있다.

답글 남기기 0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WP2Social Auto Publish Powered By : XYZScrip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