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여의도·뚝섬·반포 한강공원 오늘 오후 2시부터 ‘이 날’까지 출입금지”

코로나 19의 여파로 한강공원들이 줄줄이 폐쇄했다.

오늘(8일), 서울시 한강사업본부는 이 날 오후 2시부터 여의도·뚝섬·반포 등 주요 한강공원 내 밀집지역에 시민 출입을 통제한다고 발표했다.

한강사업본부가 발표한 공원별 통제 대상 구역은 여의도공원 이벤트광장과 계절광장, 뚝섬 자벌레 주변 광장(청담대교 하부 포함), 반포 피크닉장 1·2다.

또한 한강공원 내 매점과 카페등 도 매일 오후 9시에 문을 닫아 방역에 동참할 예정이다.

한강공원 밀집지역 뿐만 아니라 공원 내 주차장도 오후 9시 이후로는 진입할 수 없게 된다.

시는 공원 내 야간 계도 활동 강화를 통해 오후 9시 이후 음주와 취식을 자제토록 권고할 예정이며, 이용자 간 2m 이상 거리두기와 마스크 착용에 대한 계도·홍보도 지속적으로 시행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번 조치는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을 저지하기 위한 서울시 ‘천만시민 멈춤 주간’이 종료될 때까지 이어진다.

답글 남기기 0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WP2Social Auto Publish Powered By : XYZScrip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