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인천 라면 형제… 왜소했던 ‘동생’ 결국 화상의 고통 못이기고 끝내 사망 “사고로부터 한 달여만”

인천 라면 형제… 결국 동생 사망했다.

보호자가 집을 비운 사이 난 불로 중상을 입은 인천의 초등학생 형제 중 동생이 사고 발생 한 달이 지나고 사망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21일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 모 화상 전문병원 일반병실서 치료를 받던 A(10)군의 동생 B(8)군이 이날 상태가 악화하기 시작하더니 중환자실로 급히 옮겨졌으나 격룩 오후 4시쯤 끝내 숨졌다.

B군은 지난 20일 오후부터 호흡 곤란, 구토 증세 등을 호소하면서 상태가 악화한 것으로 확인됐다.

전신에 1도 화상을 입은 B군은 지난달 추석 연휴 기간 형과 함께 의식을 완전히 되찾아 중환자실에서 일반병실로 옮겨졌고 A군(형)은 온몸의 40%에 심한 3도 화상을 입어 두 차례 피부 이식 수술을 받았으며 휴대전화로 원격수업을 가끔 들을 정도로 상태가 많이 호전된 것으로 알려졌었다.

앞서 인천 라면 형제는 지난달 14일 오전 11시 10분쯤 인천시 미추홀구에 위치한 4층짜리 빌라의 2층 집에서 라면을 직접 해먹으려다 화재가 일어나 중화상을 입었다.

형제는 코로나가 확산되자 등교를 하지 않고 비대면 수업을 하는 중 배가 고파 부모님 없이 집에서 라면을 끓여 끼니를 해결하려다가 이렇게 사고로 이어졌다.

답글 남기기 0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WP2Social Auto Publish Powered By : XYZScrip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