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으로 나 볼 생각하지마”…결혼식 안 온 친구들 지금까지도 ‘손절’하고 있다고 고백한 함소원

함소원이 방송에서 자신의 결혼식에 참석하지 않은 친구들과의 사이를 털어놨다.

지난 9일 채널A ‘아이콘택트’에는 스페셜 엠씨로 참석한 함소원이 자신의 입담을 과시했다.

이날 방송에서 토니안이 절친인 강남의 결혼식에 가지 않았다는 사연이 전해지자 그녀는 자신의 경험담을 이야기했다.

그는 “난 내 결혼식에 안 온 친구들에게 다음날 연락해서 ‘앞으로 나 볼 생각하지 말라’고 했다”고 전했다.

이에 강호동이 ‘결혼식에 못 올 이유가 있지 않겠냐’고 묻자 함소원은 “진짜 친한 친구이자 내 사람이었다. 결혼식은 와줘야 하는거 아니냐”고 대답했다.

이어서 “온다고 했다가 안 온 케이스였다. 못 오면 미리 말해주는 게 맞지 않냐”며 입장을 밝혔다.

그녀의 사연에 많은 네티즌들은 “결혼식인데.. 이해간다”, “간다고 했으면 가야지.. 연락을 하든가..”등의 공감을 표현했다.

답글 남기기 0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WP2Social Auto Publish Powered By : XYZScrip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