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 보여주려고 하는 건데 왜 가려?”… 팬들 경악하게 만든 ‘걸그룹’ 관계자의 폭행(영상)

한 걸그룹 관계자가 부적절한 발언으로 화제가 되었다.

최근 걸그룹 ‘파나틱스’의 비아, 채린, 도이, 나연 등을 네이버 V 라이브 방송을 통해 팬 이벤트를 진행했다.

이날 멤버들은 팬들과 함께 선물 추첨을 하고 여러 이야기를 나누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로 소통을 했다.

그런데 그녀들을 찍던 카메라 각도가 조금씩 내려가기 시작했고 이에 짧은 치마를 입은 멤버들이 담요, 학교 점퍼 등으로 자신의 다리를 가렸다.

그런데 갑자기 카메라로 촬영하던 남성 관계자가 ‘버럭’ 소리를 질렀다.

그는 “(다리) 보여주려고 하는 건데 (치마) 왜 가리느냐”며 “바보냐”고 누군가를 나무랐고 이어 ‘퍽’ 하고 때리는 소리도 났다.

멤버들은 크게 당황하며 점퍼를 옆으로 치우고 아무렇지 않게 방송을 이어나갔다.

하지만 팬들은 “당장 사과해라”, “애들 가슴이랑 다리만 찍는 이유가 뭐냐”, “진짜 쓰레기들인가?”, “뭐하는 새끼들이냐” 등의 반응을 보였다.

다음은 해당 방송영상이다.

답글 남기기 0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WP2Social Auto Publish Powered By : XYZScrip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