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 안 먹고 견뎌”…’티아라 왕따’ 루머로 불안장애+우울증 앓았다 고백한 소연

티아라 소연이 불안증세와 우울증을 겪었던 과거를 최초로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지난 8일 방송한 MBN ‘미쓰백’에는 티아라 소연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소연은 나인뮤지스 출신 세라의 일상을 보고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공개된 영상에서 세라는 공황장애, 우울증으로 힘겨운 하루를 보냈다. 갑작스러운 공황증세에 스스로 마음을 다스리다가 눈물을 터트린 세라는 병원을 찾아가 상담을 받았다.

이를 지켜보던 소연은 “다들 어느 정도 공감은 할 거라 생각한다. 이 일을 한다는 게 마음을 많이 다칠 수 있다. 저 같은 경우도 비슷하다”며 운을 뗐다.

소연은 “저희 팀이 오해로 인해 미움을 받았을 때 시작됐다. 그땐 병원 가는 것도 무서웠다. 혹시 오해 받을까봐”라며 “병원을 안 가고 몇 년을 버티다 보니까 너무 힘든 상황까지 오더라. 처음으로 엄마한테 병원 가보고 싶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힘겹게 병원으로 발걸음을 뗀 소연은 불안장애와 우울증 진단을 받았다.

소연은 “조심스레 진료받고 약을 타왔지만, 약에 의존하면 극복하지 못할 것 같더라. 약을 먹지 않고 견뎌서 극복했다”라고 말했다.

소연은 자신과 같은 고통을 겪고 있는 세라에게 “너무 혼자 고립되는 것 같아 걱정”이라며 “이 프로그램을 통해 같이 극복하자”라고 손을 잡아줬다.

한편, ‘미쓰백’은 재능은 있지만 무대에서 보기 힘든 아이돌들의 부활을 돕는 프로그램으로,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답글 남기기 0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WP2Social Auto Publish Powered By : XYZScrip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