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얘네 요새 잘생기고 축구 잘해서 뜨고 있는 애들아니야??”… 국대 숙소에 ‘몰래’ 여성들 불렀다가 국가대표 퇴출된 유망주들

최근 잉글랜드 축구 대표팀의 최고 유망주로 뽑히는 메이슨 그린우드와 필 포든이 선수단 숙소에 여성들을 초대했다는 소식이 전해져 많은 이들에게 충격을 안겨주었다.

이 사실이 적발되자 축구협회는 두 선수를 즉시 대표팀에서 퇴출했다.

두 선수는 경찰 조사까지 받게 될 예정이라고 한다.

오늘(8일) 축구협회는 공식 성명을 통해 그린우드와 포든의 퇴출을 알렸다.

영국 국가대표 감독 사우스게이트는 “두 선수는 코로나19 방역 지침을 어겼다. 이에 나머지 동료들과 어떤 훈련도 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고 전했다.

앞서 그린우드와 포든이 지난 5일 아이슬란드와의 A매치 이후 여성들을 몰래 초대했다.

이 사실은 해당 여성들이 SNS에 선수단이 묵고 있는 호텔 사진을 올리면서 발각됐다.

축구협회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대표팀 선수 숙소에 외부 인원 출입을 제한시켰는데 이를 어긴 정황이 드러나면서 퇴출 처분이 내려졌다.

두 선수는 덴마크 원정에 동행하지 않고 팀으로 복귀할 예정이라고 한다.

한편, 그린우드와 포든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맨체스터 시티를 대표하는 최고의 유망주이자 잉글랜드 대표팀의 차세대 유망주로 주가가 치솟고 있었다.

특히 필 포든은 2살 아들을 두고 있는 유부남이라 팬들에게 더 큰 충격을 안겨주었다.

댓글 남기기 0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WP2Social Auto Publish Powered By : XYZScrip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