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리숙해보인다고 회사에서 왕따 당해”…힘들었던 과거 털어놓으며 울먹인 덕자

45만 구독자를 보유한 유튜버 덕자가 힘들었던 과거를 털어놨다.

지난 31일 방송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유튜버 덕자가 트라우마를 털어놓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덕자는 “혀가 짧고 발음이 안 좋아서 사람들이 저를 바보로 안다. 삶이 힘들다”고 고민을 털어놨다.

그는 “회사 다닐 때 어리숙하고 멍청해보이고 하니까 왕따를 당했다. 화장실에서 김밥 먹고 그랬다”며 과거를 회상했다.

덕자는 “매일 밤 홀로 술만 마시다 외로워서 술친구가 필요했다. 술친구를 구하자는 생각으로 구독자 1명부터 시작해, 그렇게 술친구가 40만명이나 늘었다”며 개인방송을 시작하게 된 게기를 밝혔다.

또 덕자는 3년 동안 5억원 정도 수익을 얻었으나 계속된 사기로 지금은 다 없다는 슬픈 소식도 전했다.

덕자는 “사기는 항상 당한다. 불쌍한 이야기하니까 다 주게 되고, 빌려가놓고 연락도 없다”라고 말하며 약한 마음을 악이용한 일부 사람들로부터 상처를 받았다고 했다.

덕자의 고민을 듣던 이수근과 서장훈은 “오늘부터 거절하는 훈련을 해야 한다”고 조언하며 “거절하는 용기도 살아가는데 정말 중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해당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덕자 응원해요”, “앞으로는 꽃길만 걷자”, “앞으로 행복한 일만 있었으면 좋겠다”, “순수하고 심성 고운 덕자님은 사랑받아 마땅한 사람입니다”등의 반응을 보이며 덕자를 응원했다.

댓글 남기기 0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WP2Social Auto Publish Powered By : XYZScrip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