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가 살빼면 아이패드 사줄게”한마디에 탈바꿈해 인생역전한 16살 중학생 피지컬.jpg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사춘기의 욕망을 건드린 결과’라는 제목의 글이 화제가 되고 있다.

해당 게시물에 따르면 베트남의 한 소년은 살이 붙을 대로 붙었었고, 결혼은 커녕 그를 좋아해줄 여자도 없을거라며 걱정은 한 엄마는 소년에게 제안을 하나 했다.

엄마는 아들에게 “살 빼면 엄마가 아이패드 사줄게”라고 했다.

이를 들은 사춘기 소년은 결심을 하고 곧바로 행동으로 보이기 시작했다.

소년의 나이는 고작 16사라이었지만 몸은 헬스 트레이너 저리가라 할 정도의 몸을 가지게 됐다.

“아이패드 사줄게”라는 엄마의 말 한마디에 그대로 몸짱이 된 것이다.

이글을 접한 누리꾼들은 “와 이거 내 남편한테 플레이 스테이션4를 사준다하고 매일 씻고 누우라고 해야겠다”,”와 장난아니네 미쳤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답글 남기기 0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WP2Social Auto Publish Powered By : XYZScrip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