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친구와 다투던 남성, 지나가다가 쳐다본 여성 기절할 때까지 폭행했다

서울 강남 길거리에서 여자친구와 다투던 남성이 지나가다 자신을 쳐다본 여성을 마구 폭행한 혐의로 구속됐다.

1일 서울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7월 19일 새벽 20대 남성 A씨는 서울 강남구 가로수길에서 여자친구와 다투던 중 지나가던 30대 여성 B씨를 폭행하고 상해를 입힌 혐의를 받는다.

당시 A씨는 여자친구와 다투다가 여성이 자리를 떠나려 하자 크게 소리쳤다.

근처를 지나가던 B씨는 이 소리에 놀라 뒤를 돌아봤고, A씨는 B씨를 향해 주먹을 휘두르기 시작했다.

A씨는 B씨를 여러 차례 발로 차더니 머리채를 잡고 내동댕이쳤다.

B씨는 큰 충격으로 바닥에 정신을 잃고 쓰러졌지만, A씨는 B씨가 쓰러진 상황에서도 머리를 발로 밟는 등 무차별 폭행을 이어갔다.

B씨는 10여 분 동안 길 위에 쓰러져 있다가 다른 시민의 신고로 겨우 병원으로 이송됐다.

현재 B씨는 뇌진탕과 단기 기억 상실, 대인기피증까지 생겨 치료를 받고 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술에 취해 기억이 안 난다”고 진술했고, 심지어는 자신도 폭행을 당했다며 B씨를 맞고소했다. 이후 구속영장이 발부되자 B씨에 대한 고소를 취하했다.

경찰은 A씨를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계획이다.

답글 남기기 0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WP2Social Auto Publish Powered By : XYZScrip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