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 진짜 같은 사람이라고?”…40kg 빼고 본인 확인 안 돼 시험장에서 쫒겨나기까지 한 남성의 ‘충격적인’ 모습.jpg

시험 시작 전 신분 확인을 진행되는 도중 시험장에서는 큰 소리가 들려왔다.

한 남성이 억울한 듯 울상을 지으며 해명을 하고 있었으며, 감독관은 코웃음을 치고 있었다.

감독관이 들고 있는 신분증 속 사진과 다르게 생겼는데도 남성은 끝까지 사진 속 인물이 자신이라 주장했다.

지난 1일 베트남 매체 소하는 뚱뚱했던 과거에서 벗어나 훈훈한 외모를 얻은 후 대가로 학교 성적을 잃을 위기에 처한 한 남성의 ‘웃픈’ 이야기를 전했다.

베트남 하노이에 사는 응우옌 퉁 훙(Nguy n T ng H ng,25)이 바로 사연 속의 주인공이다.

통 홍은 어릴 적부터 뚱뚱한 체격으로 친구들에게 놀림을 당해왔으나, 2015년 대학교 3학년이었을 당시에도 그는 무려 104kg에 달했다.

그는 ‘평생 그냥 이 몸 그대로 살자’라고 생각했지만 SNS에서 마르고 잘생긴 남성들을 볼 때마다 자괴감에 빠졌다고 한다.

그 후 남성은 본격적으로 살을 빼게됐다.

유튜브 영상을 활용해 꾸준히 운동을 했다.

2년 후 70kg대에 접어든 그는 현재 64kg의 몸무게를 유지하게 됐다.

무려 40kg을 감량한 것이다.

살을 뺀 후 외모 변화가 너무 변해 오랜만에 만난 친구들도 그를 몰라볼 정도였다.

이 때문에 시험장에서 마저 신분 확인이 안 돼 시험을 보지 못하게 된 것이다.

이후 그는 교수님과 과대의 보증이 있어야만 시험을 볼 수 있었다.

.

답글 남기기 0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WP2Social Auto Publish Powered By : XYZScrip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