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가서 애 다시 데려올까?…”…유치원 처음 간 딸이 적응 못하고 울자 CCTV 화면 지켜보며 같이 오열한 ‘딸바보’ 아빠

유치원 처음 간 딸이 적응 못하고 울자 CCTV 화면을 지켜보며 같이 오열한 ‘딸바보’ 아빠의 이야기가 전해져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6일 베트남 매체 ‘소하’는 딸을 유치원에 처음 보낸 날, 교실 CCTV를 통해 딸의 모습을 보다가 오열한 아빠의 사연을 전했다.

사연에 의하면 해당 남성은 평소 주변 사람들에게 ‘딸바보’로 불릴만큼 딸에 대한 애정이 넘쳤다.

늘 자신의 곁에서만 있을것 같았던 딸은 어느새 자라 유치원에 입학할 나이가 됐고 그는 처음으로 자신의 품을 떠난 딸이 유치원에서 잘 적응을 하지 못하거나 다치기라도 할까 봐 걱정됐다.

어느새 유치원 입학식 날이 됐고 남편은 딸을 유치원에 데려다준 뒤에도 걱정과 불안에 안절부절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딸이 다니는 유치원은 휴대전화 앱을 통해 학부모가 실시간으로 자녀들의 모습을 볼 수 있는 시스템이 갖춰져 있었고 그는 결국 참지 못하고 휴대전화를 켰다.

휴대전화로 CCTV를 본 그는 수업 중인 교실 영상 속에서 딸아이가 울고 있는 모습을 보게 됐고 이에 아내는 “여보 원래 처음엔 다 운다고 하더라. 너무 걱정하지 마”라며 남편을 안정시켰다.

이를 듣고도 말없이 화면을 보던 그는 갑자기 눈물을 흘리기 시작했고 그는 “우리 가서 애 다시 데려올까? 그냥 좀 더 크면 유치원 보낼까?”라고 말해 아내에게 혼나기도 했다.

아내는 “남편의 우는 모습을 본 건 연애 기간까지 통틀어 이번이 처음”이라며 사진을 SNS에 올렸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우리 아빠도 저렇게 우셨을까?”,”딸 사랑이 느껴진다”라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댓글 남기기 0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WP2Social Auto Publish Powered By : XYZScrip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