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인이 페라리로 저의 발을 깔아뭉개고는 ’50만원 주면 되냐. 계좌 불러라’라고 소리쳤습니다”

한 유명인이 페라리 승용차로 한 시민을 들이받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2일 유튜브 채널 ‘한문철 TV’에는 ‘유명인의 억대 슈퍼카에 깔렸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제보자 A씨는 사건 당시 건물 입구 인근 도로에 정차 중이었다. 펜스 사이로 보도블럭이 내려가 있어 행인들에게 방해되지 않게 떨어져서 정차해 있었다.

그는 “페라리가 차량 앞쪽으로 정차하더니 (운전자 B씨가) 다가와 ‘인도 쪽으로 올라가려 하는 데 방해가 된다’며 운전석 창문을 3,4차례 세게 쳤다”고 설명했다.

이에 A씨가 내려서 B씨에게 항의하자 B씨는 “자신 있으면 다른 곳 가서 한 판 붙자. 내 건물이니 따라오라”며 허리춤을 붙잡고 끌고 갔다. 이 과정에서 A씨의 속옷과 바지가 찢어지기도 했다.

A씨는 신고를 위해 차량에서 휴대전화를 꺼냈고, 출발하려는 B씨의 페라리를 막아선 뒤 신고했다. 그러자 B씨는 A씨를 들이받았다.

충격에 의해 넘어진 A씨의 발은 페라리 바퀴에 그대로 깔렸다.

A씨는 “차량에 밟혀 있는데 B씨는 욕을 하며 차를 늦게 뺐다”고 말하며 “B씨가 ’50 주면 되냐. 50 줄 테니 계좌 부르라’며 욕설과 함께 소리를 질렀다”고 밝혔다.

A씨는 “B씨가 조사받기 전에 신고 접수 취소하고 합의해주면 100만원을 지급하겠다고 한다”며 “입원비만 200만원 정도인데 막막하다”고 호소했다.

이어 “경찰에서 컴퓨터로 (블랙박스 영상을) 옮기려다가 파일이 다 날아갔다고 한다”며 “사고 영상은 핸드폰에서 바로 옮겨서 사고 영상만 남아 있다”고 전했다.

A씨는 B씨가 국회에서 발표를 하거나 상을 받을 정도로 유명한 인물이라고 밝혔다.

해당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과연 누굴까”, “블랙박스 영상이 다 날아가다니”, “얼마나 유명한 사람이길래”, “차와 행동에 비해 부르는 액수가 겸손하네”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답글 남기기 0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WP2Social Auto Publish Powered By : XYZScrip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