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별 통보받자 여친이 사는 ’16층’ 아파트 ‘기어올라간’ 20대 남성

여자친구가 이별을 통보하자 아파트 외벽을 타고 기어올라가 여자친구가 사는 16층 집에 침입한 20대 남성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지난 6일 청주지법 형사2단독 이동호 부장판사는 체포·감금·주거침입 등의 혐의로 구속 기소된 A씨(25)에게 징역 2년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3월 25일 여자친구 B씨가 자신의 전화를 수십 차례 거절하자 그의 아파트로 갔다.

B씨가 문을 걸어 잠그자 A씨는 에어컨 실외기 등이 설치된 외벽을 타고 16층까지 기어 올라갔다.

이어 베란다 창문으로 B씨의 집에 침입했다.

앞서 A씨는 같은 달 18일 청주시 청원구 길거리에서 B씨가 이별을 요구하자 그의 팔을 자신이 입고 있던 상의로 묶은 뒤 한 오피스텔 건물 옥상으로 데려갔다.

이어 A씨는 “다시 만나주지 않으면 옥상에서 뛰어내릴 것”이라며 3시간 가량 B씨를 감금했다.

재판부는 “피고인(A)의 과도한 집착으로 피해자(B)가 상상을 초월하는 불안과 공포심을 느껴 그에 상응하는 처벌이 필요하다. 다수의 절도 전과가 있고 피해자와 합의하지 못한 점을 고려해 형을 결정했다”라고 설명했다.

A씨는 지난 1월 아르바이트 행세를 하며 청주의 한 공장 탈의실에 침입해 스마트폰 등 170만 원 상당의 금품을 절도한 협의도 받는다.

A씨는 현재 항소한 상태다.

댓글 남기기 0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WP2Social Auto Publish Powered By : XYZScrip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