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혼하자…” 혼전순결을 지켜줬는데 결혼 후 첫날밤 바로 이혼 요구한 남편의 ‘충격적인’ 이유

여친의 혼전순결을 지켜주고.. 생긴 일

정말 사랑하는 여자친구가 중요한 포인트에서 혼전순결을 지켜달라며 결혼하자고 하면 당신은 지켜줄 수 있는가..

한 남성이 여자친구의 혼전순결을 지켜줬지만, 결혼한지 하루만에 이혼을 하게 됐고 너무 황당한 사연으로 소개돼 TV 프로그램까지 출연하게 됐다.

스페인에 거주하고 있던 알레잔드로(Alejandro)에게는 사랑하는 여자친구 타니아(Tania)가 있었는데 두사람은 정말 행복했고 결혼까지 생각하고 있었다고 했다.

그래서 여자친구가 혼전순결을 지켜달라는 말에도 기꺼이 알겠다며 노력하고 결국 결혼을 하게 됐다.

하지만 사건은 첫날 밤 터지게 됐다.

알레잔드로가 결혼 첫날밤에 이혼을 결심하게 된 이유는 타니아의 충격적인 모습을 받았기 때문이라고 한다.

사실 타니아는 MRK 신드롬(Mayer-Rokitansky Syndrome)라는 희귀 질병을 가지고 있었는데 선천적으로 타고난 질병인 이것은 성-기가 없거나 아예 막힌채로 태어나는 희귀병이다.

해당 질병을 가진 여성은 난소는 지니고 있지만 자궁이 없는 사례이기에 서로 잠자리를 가질 수 없는 몸이라고 한다.

결혼한 후 알게된 아내의 비밀로 알레잔드로는 숨긴 것에 큰 분노를 했고 이혼을 요구한 상태라고 전해졌다.

해당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이건 숨겼으니까 이혼사유 무조건 되는거 아니냐?” “종교적인 이유도 아니고 순결을 위한게 아니라 병을 숨긴거잖어 이혼할만 하지” 등의 반응을 보였다.

댓글 남기기 0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WP2Social Auto Publish Powered By : XYZScripts.com